전국

Home > 전국

제천시, 옥순봉 출렁다리 연일 '대박 행진'

작성일 : 2021.11.01 12:51 작성자 : 김수정 (petedu@naver.com)

충북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를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사진=제천시 제공)

제천시는 지난 10월 30∼31일 주말 이틀간 옥순봉 출렁다리를 찾은 입장객이 3만4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개장 첫 주말에 비해 약 3천 명 증가한 수치이며 특히 일요일인 31일에는 1만8천957명이 입장하며 일일 최다 입장객 기록도 한 주 만에 갈아치웠다. 누적 방문자 수는 8만9천 명에 달했다.

시는 주말 이틀간 100여 명의 직원을 투입하며 관광객 맞이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문제점으로 지적된 주차, 차량 교행 문제와 관련해 수자원공사와 협의해 인근 임시주차장을 확보하고 갓길 주차 등 교행 방해 요소를 차단하는 등 빠른 대처를 보였다.

또한 관광해설사를 배치해 제천 한방바이오박람회, 달빛정원, 의림지 용추폭포 유리전망대 등 도심권 주요 관광지 홍보활동을 집중적으로 펼치며 관광객의 발길을 도심으로 돌리는 데 주력했다.

시에서 준비한 2만여 부의 관광 리플렛도 전부 동이 났다. 여행지도, 여행안내서, 맛집 지도에 물티슈 등 홍보 물품까지 동원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인근 관광지도 들썩였다. 슬로시티 수산 체험장과 슬로마켓에도 모처럼 관광객이 몰리며 진땀을 뺐다. 청풍호반 케이블카, 청풍호 모노레일도 늘어난 방문객들로 북새통을 이뤘고 인근 식당들도 손님맞이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제천을 찾은 한 관광객은 "TV 프로그램이나 뉴스에서 제천을 주로 접해봤는데 막상 와 보니 생각보다 아름다워 놀랐다"면서 "박람회장과 출렁다리에 몰린 인파들을 보니 코로나 이전 일상으로 돌아온 기분"이라며 위드코로나 시대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보였다.

시 관계자는 "다음 주에도 계속해서 청명한 가을 날씨가 예보되고 있어 차주에도 많은 관광객이 옥순봉 출렁다리를 찾을 수 있다"고 내다본 뒤 "계속해서 행정력을 집중해 관광객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22일 개장한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는 내년 3월 31일까지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무료입장 기간 이후에는 1인당 3천 원의 입장료를 받고 2천 원의 지역화폐를 환급한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