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문화

'제34회 지용제' 오는 14일 온라인 개막

작성일 : 2021.10.14 10:41 작성자 : 김나연 (uumedia@naver.com)

대한민국 대표 문학축제인 충북 옥천군 제34회 지용제가 '시가 숨 쉬는 마음, 시를 꿈꾸는 마을'을 주제로 오는 14일 개막돼 17일까지 나흘 동안 열린다.

(사진=옥천군청 제공)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이 주최하고 지용회, 정지용기념사업회, 옥천군 내 각 문화예술단체가 주관하는 제34회 지용제는 코로나19 정부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전환되어 진행된다.

특히 올해 지용제는 '정지용 시를 통한 힐링'을 목표로 정지용생가·문학관 앞마당에 '시가 있는 정원'을 조성, 온라인임에도 불구하고 행사장을 찾는 이들이 힐링을 느낄 수 있도록 꾸며졌다.

지용제의 배경인 구읍에는 실개천을 따라 형형색색의 등불이 불을 밝히는 건 물론 집집마다 정지용 시 등이 걸려 구읍 야경을 수놓고 있다.

14일부터는 구읍 주민참여로 집집마다 소원을 적은 시 깃발을 게양한다.

지용제의 본무대가 되는 전통문화체험관에는 제33회 정지용문학상 시상식, 동북아 국제문학포럼, 청소년문학캠프 등의 다양한 문학 행사와 군민이 직접 작곡한 정지용 시 노래가 흘러나오는 음악회, 시니어모델들이 1930년대 느낌을 살린 패션쇼가 유튜브 등을 통해 찾아간다.

체험관 내 전통놀이마당은 상설전시마당으로 꾸며 옥천 지역예술인들의 미술, 공예, 시화, 야생화 등의 전시회를 개장한다.

온라인 축제답게 홈페이지에서 시화페스티벌, e-지용제 시 참여하기 등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다.

정지용 시인의 시를 누구든, 언제든, 어디서든 접할 수 있게 하고자 '정지용 전자시집' 앱이 배포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등에서 받을 수 있으며 선착순 1천 명에게는 옥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이 주어진다.

군 관계자는 "대면과 비대면을 모두 아우를 수 있도록 행사를 준비해 왔는데 비대면 축제로 진행할 수밖에 없는 점이 아쉽다. 하지만 대한민국 최고의 문학축제 지용제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정지용 시인의 시로 힐링하고 향수의 고장 옥천을 크게 홍보할 수 있는 축제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용제는 올해 4년 연속 충청북도 최우수축제와 2020∼2022 문화체육관광부 예비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되었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