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환경

서울시, 오존 발생 저감을 위한 사업장 특별점검

작성일 : 2021.10.08 12:53 작성자 : 정수석 (jiah5555@naver.com)

서울시는 여름철 고농도 오존 발생을 줄이기 위해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 자치구별 대기배출사업장 및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오존은 휘발성유기화합물이 대기에서 광화학 반응하여 생성되며 주로 여름철 햇빛이 강한 낮 시간대에 고농도로 발생한다.

대기 중의 오존은 농도에 따라 인체의 호흡기에 악영향을 끼치며 국내 대기환경기준은 1시간 평균 0.1ppm 이하 8시간 평균 0.06ppm 이하로 두고 있다.

이번 점검은 주유소, 세탁소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시설 527개소와 도장시설 및 인쇄소 213개소에 대해 자치구별로 실시했으며 주요 점검 사항은 배출시설 신고 여부, 배출농도 측정 및 점검 기록보존 이행 여부, 방지시설의 적정 설치 등이다.

점검 결과 총 740개소 중 21개소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되었으며 서울시는 그 중 과태료부과 및 개선명령 등 행정처분 36건을 조치했다.

주요 위반사항은 방지시설의 활성탄 교체 주기를 놓쳐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농도가 높게 배출되거나, 방지시설 운영 기록에 대한 거짓 작성 또는 기록 누락 등이다.

한편, 서울시는 주로 여름철에 오존 농도가 높아짐에 따라 하절기 기간에는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시설을 지속해서 점검해 대기 관리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