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ome > 건강

진주시, 대용량 쓰레기 종량제 봉투 사라진다

작성일 : 2020.12.09 12:33 작성자 : 이유진 (siah1017@naver.com)

진주시는 2021년 새해부터 100ℓ 용량의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만들지 않는다고 9일 밝혔다.

(사진=진주시 제공)

이는 대용량 봉투에 쓰레기를 눌러 담을 경우 무게가 40㎏에 육박함에 따라 생활폐기물을 운반하는 환경미화원들의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환경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전국의 환경미화원 1천822명이 상처를 입고 18명이 사망하는 등 대용량 폐기물 봉투가 환경미화원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주시는 생활폐기물을 수집·운반하는 환경미화원의 안전사고 발생 및 위험 노출 등을 줄이고 생활폐기물 관리의 효율성 및 적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진주시 생활폐기물관리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12월 말 공포·시행 예정이다.

시는 생활폐기물 수거 시 과도한 무게로 인한 환경미화원의 근골계 질환 예방을 위해 조례를 개정하고 생활폐기물 종량제 봉투 50ℓ는 13㎏ 이하, 75ℓ는 19㎏ 이하로 배출무게를 제한해 환경미화원들의 작업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종량제봉투 배출무게 제한 규정 준수에 시민들이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기존에 만들어진 100ℓ 종량제 봉투는 소진 시까지 계속 판매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