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ome > 건강

KT, 해상 인명구조 훈련 실시

작성일 : 2020.12.01 17:13 작성자 : 이유진 (siah1017@naver.com)

KT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아주대학교 이국종 교수와 함께 제주도 서귀포항에서 수소 드론을 활용한 인명 구조 훈련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KT 제공)

이날 훈련에는 서귀포해양경찰서도 참여했으며,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한 제주도청 관계자도 참관했다.

훈련 전 과정은 드론과 7㎞ 이상 떨어져 있는 KT 드론 스테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제 됐다.

수색 현장과 관제 장소는 KT의 네트워크와 클라우드로 연결했다.

현장에 투입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드론은 기존 20분 안팎의 비행만 가능했던 일반 드론과 달리 2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다.

훈련은 '서귀포 인근 섬에서 낙상사고로 낚시를 하던 여행객 실종자가 생겼다'는 가정하에 진행됐다.

사고 신고가 접수되자, 수소 드론은 구조 튜브를 품고 신속하게 비행에 나섰다.

드론은 서귀포 인근 문섬과 범섬 인근 지역을 비행하며 사람이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지역들도 구석구석 살폈다.

실종자를 발견하자 드론은 구조 튜브를 실종자에게 떨어뜨려 주고, 구조자의 상태 영상과 GPS 신호를 해경에 전달했다.

해경은 실종자 상태를 확인하며 구조함정을 활용해 실종자를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이국종 교수는 실종자 상태를 드론 스테이션에서 확인하며 실종자 응급 처치 주문을 전달했다.

KT는 2018년 아주대학교의료원과 권역외상센터 의료 선진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ICT를 활용한 응급의료 시스템 개선을 지속해서 지원해 왔다.

2018년 이국종 교수와 진행한 닥터 헬기 훈련에 이어 2020년 7월부터는 수소 드론을 활용한 응급의료 훈련을 시작했다.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는 "디지털 뉴딜 시대에 보건복지, 건강관리는 국민의 보편적 삶의 질에 직결되는 분야"라며 "KT의 따듯한 기술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동반자로 계속해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제주도의 헬스케어 디지털 전환을 지속해서 지원하고 있다.

우선 KT는 2019년 12월 청각장애아동 소리 찾기 사업 일환으로 제주 꿈품교실을 운영하며 제주대학병원과 협업을 시작했다.

이후 ICT 기반으로 빠르고 정확한 응급케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제주대학병원-서귀포의료원-구급차가 연결되는 통신망을 구축하고, 응급 환자의 심박수와 신체 상태를 실시간 영상으로 제공하는 시범 서비스를 구현했다.

또한 KT·제주도·중외정보기술 컨소시엄은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MEC 기반 5G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에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자로 선정돼 제주도청·제주소방본부와 함께 '공공 비대면 응급 헬스케어 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