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ome > 건강

식약처, 코로나19 온라인 허위·과대광고 128건 적발

작성일 : 2020.11.10 13:59 작성자 : 이유진 (siah1017@naver.com)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손소독제,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 코로나19 관련 다소비 의료제품(또는 이를 표방하는 공산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광고 1천20건을 점검해, 허위·과대광고한 사이트 128건에 대해 접속차단 등 조치했다.

점검 결과, 손소독제 및 마스크 관련 500건을 점검해 71건을 적발했다.

'손소독제' 관련 주요 적발사례는 ▲질병 예방, 완벽살균 등 허가범위를 벗어난 과대광고(11건) ▲공산품의 손소독제 오인 광고(4건) ▲허가받지 않은 해외 제품의 손소독제 오인 광고(21건)였으며, '마스크' 관련은 공산품의 의약외품 오인 광고(35건)가 있었다.

손 세정제는 200건을 점검해 22건을 적발했으며, 주요 적발사례는 ▲바이러스 예방, 살균, 피부재생 등 의약품 오인 광고(6건) ▲물, 비누 없이 사용 등 소비자 오인 광고(16건)였다.

체온계는 320건을 점검해 35건을 적발했으며, 주요 적발사례는 ▲공산품의 체온계, 체온측정계 등을 표방한 의료기기 오인 광고(9건) ▲허가받지 않은 해외 제품의 거짓·과대광고(26건)였다.

식약처는 의약외품인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비롯해 의료기기인 체온계를 구매할 때는 온라인 판매·광고 사이트, 제품 포장 등에서 '의약외품' 또는 '의료기기' 표시를 꼭 확인하고, 화장품인 손 세정제는 세정목적으로만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개인위생과 관련된 다소비 보호 용품에 대해 지속해서 온라인 점검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