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환경

부산광역시, 환경부 공모 '환경교육 도시' 최종 선정

작성일 : 2020.10.21 12:40 작성자 : 강태영 (kty8187@naver.com)

부산시가 '환경교육 도시'에 최종 선정됐다.

시는 지난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주재하는 수여식에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직접 참석해 환경교육 도시 지정서와 현판을 수여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부산광역시 제공)

환경교육 도시 지정사업은 지역 단위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환경부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환경부는 지난 6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환경교육 도시 공모를 진행해 ▲환경교육 도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계획의 적정성 ▲계획 이행의 충실성 등 3개 분야 16개 평가지표를 기반으로 서면·현장 평가를 거쳐 부산시와 충청남도(광역), 수원시·성남시(기초) 등 4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했다.

시는 앞으로 3년간 환경부에서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환경교육 시설 설치·운영 및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한 국비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받는다.

시는 지난해부터 환경교육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역 내 환경단체 및 관련 기관들과 환경교육 도시 조성을 공론화하고 유관기관·단체와 업무협약 체결 및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 9월에는 광역지자체 최초 '환경교육 도시 부산 선언'을 끌어내 '부산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환경교육 권리실현'을 비전으로 하는 환경교육 정책 방향을 세웠다.

시는 올 연말까지 다양한 환경교육 주체들과 논의를 거듭해 부산환경교육선언에서 제시한 환경교육의 구체적 실천방안을 담은 환경교육계획(2021∼2025)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환경교육거점기관 조성 ▲기초 환경교육센터 지정으로 마을 단위 환경교육 활성화 ▲환경 교육기관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기반 조성 ▲지역 특화 환경교육 프로그램 개발 확대 보급 ▲환경 교사 채용, 환경교육시범학교 확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환경교육 도시 지정을 통해 부산의 환경교육을 체계화해 지역 사회에 환경교육이 뿌리내릴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