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Home > 전국

강화 '대룡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 추진

작성일 : 2020.07.27 17:27 작성자 : 임현진 (uumedia@naver.com)

인천 강화군은 지난 2019년부터 추진 중인 '대룡 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을 통해 교동도 대룡 시절은 추억이 있는 골목길로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사진=인천강화군청 제공)

군은 대룡 시장에게 사업비 19억원(국비 80%, 지방비 20%)을 투입해 지난해 골목길 보도블록 포장, 마을 게이트 및 시장 게이트 조성 등을 완료했다.

올해는 마을 게이트와 시장 게이트 경관 조명 설치, 스토리보드 설치, 쉼터 조성, 골목길 보도블록 정비 등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을 지난 6월 착공해 오는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 교동대교 개통 이후 대룡 시장 등을 찾는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군은 교동도를 지역의 특색에 맞도록 새 단장을 하기 위해 대룡리 상인회 및 지역주민 대표들과 여러 차례 회의를 진행해 '대룡 시장 추억의 골목길 만들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동도 대룡 시장은 황해군 연백군에서 피난 온 실향민들이 고향에 있는 시장인 '연백장'을 그대로 본떠서 만든 골목 시장이다.

골목 곳곳에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벽화들과 조형물, 오래된 간판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으로 이발소, 잡화점, 신발 가게, 약방 등 시간이 멈춘 듯 1970년대의 풍경을 간직한 곳이다.

한편 군은 교동도의 관광인프라 확충을 위해 화개산 일원 20만㎡ 규모에 사업비 270억원을 투입해 북한의 연백평야 등 조망이 가능한 스카이워크형 전망대 공사를 지난 5월에 착공했다.

또한 화개산성, 연산군 유배지, 교동향교 등 역사문화 자원과 연계한 화개 정원 조성공사는 지난 6월에 착공하는 등 교동도를 대한민국 민통선 대표 관광지로 육성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옛 교동시장의 모습이 재현되고 화개산 전망대와 화개 정원이 준공되면 교동도는 대한민국 민통선 대표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소득 증대를 위해 지역 특성을 살리는 관광 자원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한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